보도자료

  •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제목 환경재단, 2022년 환경위기시계 발표 2022-09-08
첨부파일 : [보도자료] 환경재단, 2022 환경위기시계 발표... 작년보다 10분 앞당겨져 심각.hwp
첨부파일 : [첨부사진]환경위기시계2022_한국&세계.jpg.jpg
첨부파일 : [첨부사진]환경위기시계2022_한국.jpg.jpg
첨부파일 : [첨부사진]환경위기시계2022_세계.jpg
첨부파일 : [붙임] 2022 환경위기시계 보고서.pdf

 


 

환경재단, 2022 환경위기시계 발표...

작년보다 10, 2년 연속 앞당겨져 심각

2022년 환경위기시계 928(한국 시각), 작년보다 10분 자정에서 멀어져

전 세계 평균 환경위기시각 935, 한국보다 7분 더 자정에 가까워

환경 분야별 시급한 문제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사회, 경제, 정책

 

 


 

 

환경재단(이사장 최열)과 일본의 아사히글라스재단이 2022년 한국 환경위기시각을 928분으로 발표했다. 세계 평균 시각은 작년보다 7분 빠른 935분으로 발표되었다. 세계 평균 시각의 경우 2021년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앞당겨진 기록이다.

 

세계 환경기후위기인식을 담은 환경위기시계1992년 처음 시작되었으며, 환경재단은 2005년부터 매년 일본의 아사히글라스재단과 함께 대륙별, 국가별 환경오염에 따른 인류생존의 위기 정도를 시간으로 표현해 발표해왔다. 20224월 한 달 간 진행된 이번 설문에는 전 세계 127개국의 1,876여명의 환경 관련 전문가 및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참여하였다.

 

환경위기시각은 각 지역 및 국가별로 가장 시급하고 고려해야하는 세 가지 환경 분야의 데이터를 가중 평균하여 산출된다. 시각이 자정에 가까울수록 시민들이 환경에 대해 높은 위기의식을 갖고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환경위기 시각이 가장 빠른 지역은 1017분인 북아메리카지역으로 가장 높은 위기감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지역에 최근 몰아닥친 폭염과 혹한 등의 이상기후와 더불어 산불과 같은 충격적인 기후재난이 위기감을 증폭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환경위기 시각이 가장 늦은 지역은 91분인 아프리카 지역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분석에 따르면 60대 이상이 가장 높은 위기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 분야별 가장 시급한 문제로는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사회, 경제, 정책 순으로 작년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후변화는 2011년 이래로 전 세계 응답자들이 가장 높은 위기의식을 갖고있는 문제이다.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은 한국의 위기시계가 세계 평균보다 7분이나 앞당겨진 것은 유감이다"며 "환경을 위해 정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심하고 전환을 위한 일관성 있는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며, 현재 당연하다고 생각하며 누리고 있는 것들과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어린이와 청소년이 모여 환경위기시계로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는 '환경위기시계 퍼포먼스'가 오는 918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어린이환경센터 창립 10주년 포럼에 앞서 펼쳐질 예정이다.

 

 

[환경재단 소개]

환경재단은 2002년 설립된 최초의 환경 전문 공익재단이다.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 정부·기업·시민사회와 함께하는 실천공동체 '함께 지키는 지구. 그린리더가 세상을 바꿉니다' 라는 슬로건 아래 500만명의 글로벌 그린리더를 육성하는 글로벌 환경운동을 주도하고 있다.

 www.greenfund.org

 

첨부

 

환경재단 2022 <환경위기시계> 이미지 (디자인 출처: 이제석 소장)

 

 

붙임

2022 환경위기시계 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