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아시아의 환경허브 환경재단

보도자료

  •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제목 마이클 무어 감독, 대한민국 국회 "침공"...<다음 침공은 어디?> 국회 특별시사회 2016-09-02
첨부파일 : [보도자료] 국회의장실, 2030에코포럼 ‘다음 침공은 어디’ 국회특별시사회 개최_0901.doc
첨부파일 : 영화스틸_01.jpg
첨부파일 : 영화스틸_02.jpg
첨부파일 : 포스터 이미지.jpg

 

마이클 무어 감독, 대한민국 국회 침공

 

<다음 침공은 어디?> 9 7일 환경재단 주관, 국회의장실 등 주최로 국회 특별시사회

13회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작이자 관객이 뽑은 국회의원이 꼭 봐야 할 영화’ 1

미국사회와 세계가 나아가야 할 미래를 특유의 유머와 비판정신으로 담아낸 수작

최열 대표 영화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 논의와 대안 촉발되는 계기 됐으면바람

 

마이클 무어 감독 <다음 침공은 어디?> 국회 특별시사회가 국회의장실(정세균 국회의장) 3당 원내대표(정진석 새누리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환경재단 2030에코포럼(공동대표 노소영 박재갑 최열 최재천 한비야) 주최로 7() 오후 330분 국회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여야 국회의원과 환경재단 2030에코포럼 회원, 그리고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특별시사회는 환경, 복지, 노동 등 각종 사회적 문제에 대해 정치권과 시민이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이자 아카데미상 수상자인 마이클 무어 감독의 최근작인 <다음 침공은 어디?>는 감독 자신이 펜타곤의 전사가 되어 다른 나라를 침공해 미국에 필요한 것을 가져온다는 설정으로 전개된다..

 

미션에는 세 가지 규칙이 있다. 누구에게도 총을 쏘지 말 것, 기름을 약탈하지 말 것, 미국인들에게 유용한 것을 가지고 돌아올 것 등이다. 이 지구상 어딘가에 미국을 압박하고 있는 사회 문제들을 풀어줄 해결책이 존재하고 있다고 믿는다는 전제 하에 감독의 여정은 출발한다.

 

감독은 이탈리아의 휴가제도, 프랑스의 학교 급식, 핀란드의 교육제도, 독일이 과거의 잘못에 접근하는 법, 그리고 아이슬란드의 양성평등까지 다양한 국가의 정책과 제도를 접하면서 유쾌한 시선으로 미국의 사회문제를 재해석하고 있다.

 

이 영화는 2015년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초청, 2016년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초청, 2016년 제13회서울환경영화제 개막작, 2016년 셰필드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된 바 있는 수작이다. 특히 지난 5월 서울환경영화제에서 큰 반향과 함께 다큐 사상 가장 유쾌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며, 관객이 선정한 국회의원이 꼭 봐야 할 영화’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맹수진 서울환경영화제 프로그래머는 마이클 무어 감독 특유의 유머와 비판정신, 자국에 대한 애정과 애국심으로 미국 사회가 나가야 할 미래를 제시하는 아름다운 영화라며 세계 각국 정부, 정책 입안자 및 세계의 평화와 공존, 지속가능한 발전을 고민하는 모든 세계 시민들에게도 우정 어린 메시지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환경재단 최열 대표는 미국과 유사한 문제들과 대면하고 있는 우리 사회의 미래 방향에 대해서도 시사하는 점이 크다면서 대한민국의 중추 입법 기관인 국회의원 대상의 특별 시사회를 통해 영화가 제기한 문제와 대안에 관한 논의들이 촉발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국회 특별시사회에는 환경재단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일반인도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6일까지 선착순 200명에까지 사전 신청자를 접수하고 이벤트도 실시한다.

 

<다음 침공은 어디?> 8일 국내에 개봉된다.

 

(이상 끝)

 

문의 ᅵ 환경재단 그린공익사업센터 이충식 센터장 02-2011-4392 / 010-3913-1447

 

첨부 자료

작품 설명

마이클 무어 감독 소개

영화 스틸 2

영화 포스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