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아시아의 환경허브 환경재단

재단활동

  • HOME
  • 홍보센터
  • 재단활동
제목 [그린 아시아] '생명의 물' 2010년 캠페인이 캄보디아에 시원한 단비가 됐습니다 2016-04-07

고맙습니다. 2010년 생명의 우물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분들 덕택에

목마른 아시아 캄보디아에 시원한 단비가 내렸습니다.


환경재단은 2010년 3월에 라오스의 사이솜분 마을에 우물을 지원했습니다. 이어서, 아시아에 좀 더 많은 생명의 단비가 내릴 수 있도록 2010년 3월 22일 물의 날부터 6월 5일 환경의 날까지 우물 지원 모금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생명을 아끼는 마음으로 2010년에 보내주신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캄보디아 남부지역 깜뽓주(州)의 농촌마을 앙꾸이 쩨이(Angkor Chey) 마을과 깜뽕 뜨락 마을에 우물 스물 다섯개가 설치될 수 있었습니다.

 

2010년 7월부터 8월까지 우물 지원 마을과 우물 공사 예정지를 선정했습니다. 9월부터 12월까지 우물 공사를 진행했는데, 건기가 시작되는 10월 말경에는 우물 공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2011년부터 환경재단 생명의 우물 캠페인에 참여하는 배우 김지호씨와 함께 우물 지원된 캄보디아의 마을을 방문해 주민들을 만나고 이들과 우물 완공의 기쁨을 함게 나눴습니다.

 

캄보디아의 우물 지원 마을 소식을 전하며 2010년 생명의 우물 캠페인의 결실을 많은 분들과 나누고자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수도 프놈펜에서 남쪽으로 비포장 도로를 두시간 정도 달리니 캄보디아 캄폿주의 작은 마을들이 나타났습니다. 드문드문 허름한 나무집에는 커다란 물 항아리가 보이고요.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우물이 없는 마을에서는 이 항아리가 매우 중요합니다. 여기에 빗물을 담아놓거나 두세시간씩 걸어나가 웅덩이에서 길어온 물을 담아놓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지요.  주민들은 커다란 항아리 안의 침전물이 가라앉으면 그 위에 희뿌옇게 뜬 물을 사용하고 있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뛰어 놀던 아이들도 목이 마를 때 웅덩이에 고인 흙탕물이 아닌 물을 마실 수 있고 물을 길으러 가던 시간이 절약되자, 자기가 좋아하는 책도 맘껏 읽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섯 가구가 모여사는 이 마을의 40명의 주민들은 이제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우물이 지어지기 전에는 아이들은 두시간 넘게 걸어가 물지게에 물을 퍼오곤 했습니다. 물지게를 이고 한걸음 한걸음 떼는 여성들과 아이들의 모습이 떠올라 마음 한켠이 뻐근해집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하루에 물 두 양동이를 길어와도 여섯식구가 쓰기에는 너무나 모자랐어요. 물을 길어오고 나면 하루가 끝나고 몸이 지쳐 다른 일을 할 수가 없을 정도였어요." 집안을 돌볼 겨를도 없고,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눌 힘도 남지 않아 가족들에게 소홀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하는 비싸이의 어머니. 건기가 되면 물이 말라서 웅덩이에서조차도 물을 구하기 힘든데, 캄보디아는 10월부터 4월까지 일년의 절반이 햇살이 강하게 내리 쬐는 건기랍니다. 지난 12월에 우물이 모두 완공이 되어 정말 다행입니다.


이제는 우물이 있는 마을에서 자라날 캄보디아의 아이들을 만나고 오니 캄보디아의 오지 마을에도 희망의 빛깔이 반짝이는 것 같습니다. 2010년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